107구 역투한 류현진, 6⅔이닝 2실점 호투에도 ‘승리 불발’…최지만과 맞대결은 장군멍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투구 수 107개를 던지며 역투했지만 팀은 역전패를 당했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2이닝 8피안타(1피홈런) 2실점을 기록했다. 탈삼진 7개를 따냈고, 볼넷 1개를 내줬다. 류현진은 2-2로 맞선 7회초 주자 2명을 남기고 아웃카운트 두개를 잡은 뒤 마운드를 넘겼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51에서 2.53으로 조금 높아졌다.

토론토는 류현진이 마운드를 내려간 뒤 8회말에 터진 랜덜 그리칙의 중월 투런포로 균형을 깼다. 그러나 불펜진이 9회초 볼넷 5개를 내주며 4실점하며 4-6으로 역전패했다. 토론토는 5연패를 기록했고, 템파베이는 10연승을 내달렸다.

이날 국내 팬들의 관심은 류현진·최지만의 ‘동산고 선후배 대결’이었다. 류현진은 2회 탬파베이 한국인 타자 최지만(30)과의 첫 대결에서 2루 땅볼로 웃었지만, 4회에는 좌중간 담을 때리는 2루타를 허용했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인 타자에게 내준 첫 장타였다. 류현진은 6회 2사 1, 2루에서 다시 최지만을 만나 루킹 삼진을 잡으며 설욕했다. 둘의 맞대결 결과는 3타수 1안타 1삼진이다. 최지만은 이날 4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으로 활약했다. 7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400(25타수 10안타)을 기록 중이다.

류현진은 1회초부터 실점했다. 첫 타자 란디 아로사레나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2사 후 마누엘 마고에게 중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1-1로 맞선 5회초 다시 실점했다. 프란시스코 메히아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다. 류현진의 올 시즌 6번째 피홈런이다.

류현진은 이날 7회에도 등판해 토론토 입단 후 최다인 공 107개를 던졌다. 지난 19일 보스턴 레드삭스전(투수 수 100개)에 이어 두 경기 연속 100개 이상의 공을 던졌다. 두 경기 연속 100구 이상 투구도 토론토 입단 후 처음이다. 류현진은 “(찰리 몬토요) 감독님은 6회까지만 던지라고 했지만, 내가 힘이 남았고 최근 불펜진이 많은 이닝을 소화해서 ‘한 이닝 더 던질 수 있다’고 했다”며 “7회에는 3타자만 상대하기로 했다”고 자원 등판한 사연을 전했다.

류현진은 올해 TD 볼파크에서 2승 무패, 평균자책점 0.89(20.1이닝 2자책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4월 14일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6.2이닝 1실점(비자책점)으로 TD 볼파크에서 시즌 첫 승리를 따냈고, 이달 19일 보스턴전에선 7이닝 무실점 역투로 2승째를 거뒀다.

토론토는 이날 경기를 끝으로 TD 볼파크를 떠나 뉴욕주 버팔로의 세일런 필드로 옮겨 홈경기를 치른다. 토론토는 뉴욕, 클리블랜드 원정 6연전을 떠났다가 6월 2일 세일런 필드에서 마이애미 말린스,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5연전을 벌인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