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계 맏형’ 이춘연 대표 별세…안성기·박중훈이병헌·박찬욱·송혜교 등 영화인 추모 물결

한국영화 르네상스를 이끈 영화 제작자인 이춘연(사진) 시네2000 대표가 별세했다. 향년 70세.

고인은 지난 11일 오전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회의에 참석한 뒤 컨디션 난조를 이유로 귀가했다가 자택에서 쓰러졌다. 사인은 심장마비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대 연극영화과 졸업 이후 극단 활동을 하다 1983년 화천공사 기획실장으로 영화계에 입문한 이 대표는 1980년대 중·후반부터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제작자로 활동했다.

1984년 개봉한 ‘바보 사냥’(김기영 감독) 기획에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접시꽃 당신’(1988)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1989)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1990) ‘손톱’(1994) ‘지독한 사랑’(1996) ‘그들만의 세상’(1996) ‘미술관 옆 동물원’(1998) ‘인터뷰’(2000) ‘중독’(2002) ‘황진이’(2007)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있습니까?’(2007) ‘거북이 달린다’(2009) ‘체포왕’(2011) ‘더 테러 라이브’(2013) 등의 명작을 제작했다.

특히 1994년 제작사 씨네2000을 설립한 뒤 1998년 선보인 ‘여고괴담’(감독 박기형)은 한국 공포영화 장르의 신기원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대표는 또 영화인회의 이사장,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대표 등을 역임하며 2000년대 초 스크린쿼터폐지 반대 운동에 나섰다.

2018년 부산국제영화제(BIFF) 이사장 공석 때 이사회 임시의장을 맡고, 최근까지 BIFF 이사로 활동하는 등 한국 영화 발전 에 애썼다.

빈소는 서울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영결식은 오는 15일 오전 10시에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