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논란’ 가수 김흥국, 경찰에 블랙박스 영상분석 의뢰

유명 가수 김흥국(62)씨가 ‘오토바이 뺑소니 혐의’로 입건됐다.

6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김흥국은 대낮에 서울 시내에서 교통신호를 위반한 채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김흥국은 지난달 24일 오전 11시20분께 서울 용산구 이촌동 소재 한 사거리에서 SUV승용차(스포츠유틸리티차)를 운전하던 중 신호를 지키지 않고 불법 좌회전을 하다가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사고 현장을 수습하지 않은 채 도주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상’에 해당되며, 오토바이 운전자도 황색 신호를 지키지 않고 진입해 신호를 위반, 해당 사고로 다리에 상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흥국은 사고 당일 바로 경찰 조사에 응했으며, 음주운전은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김흥국 측 관계자는 “오토바이가 SUV차량을 그냥 스치고 현장을 떠나 뺑소니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했으며 “경찰 조사를 통해 확실히 설명하고,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흥국과 오토바이 운전자 양측의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에 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