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韓 배우 최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배우 윤여정(74)이 미국 아카데미 연기상을 품에 안았다. 한국 배우로서 최초의 기록이다.

이는 지난해 한국 영화 최초로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석권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이루지 못한 유일한 성과기도 하다.

25일(현지시간) 윤여정은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국 독립 영화 ‘미나리’의 순자 역으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윤여정은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 중 유일한 아시아 배우였다.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의 마리아 바칼로바, ‘힐빌리의 노래’의 글렌 클로스, ‘맹크’의 어맨다 사이프리드,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맨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쳤다.

이로써 윤여정은 아카데미에서 연기상을 받은 최초의 한국 배우가 됐다. 아시아 여성 배우로는 ‘사요나라’(1957)의 우메키 미요시 이후 두 번째로, 64년 만이다.

영화 ‘미나리’는 1980년대 미국 남부 아칸소주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백하게 담아냈다는 평을 받는다.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삭 정(정이삭) 감독이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쓰고 연출했다.

윤여정은 딸 모니카(한예리) 부부를 돕기 위해 한국에서 건너간 할머니 순자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이밖에 영화 ‘미나리’는 여우조연상 외에도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스티븐 연), 각본상, 음악상(에밀 모세리) 등 총 6개 부문에 후보를 올렸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