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민우 측, 日 톱배우 아야세 하루카와 열애설에 “친구 사이일뿐”으로 일축[공식입장]

배우 노민우(34)가 일본 유명 배우 아야세 하루카(35)와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일본 현지 언론인 여성 세븐은 아야세 하루카와 노민우가 2년 째 비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지만, 노민우 소속사 엠제이드림시스 측은 “아야세 하루카와의 만남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아야세 하루카는 데뷔 후 스캔들이 거의 없을 만큼 철저히 사생활을 보호해 왔다. “34세 이후 결혼하고 싶다”던 아야세가 결혼 적령기를 맞아 노민우와 남몰래 사랑을 키워가고 있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아야세 하루카와 노민우는 지인을 통해 만남을 가지게 되었고, 노민우가 2018년 전역 한 뒤 일본에서 팬미팅 활동을 해오면서, 사랑을 키웠다고 밝혔다. 다만 아야세 하루카 측은 해당 매체에 “노민우와 아야세 하루카는 단순한 친구사이”라고 전했다.

한편, 아야세 하루카는 일본 현지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여배우 중 하나다. 두 사람은 주위를 의식해 데이트를 비밀리에 하는 등 철저히 보안을 지켰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열애설을 직간접적으로 부인한 상태다. 노민우 측은 “사생활이라 확인할 수 없다”고 했고 아야세 하루카는 “단순한 친구 사이”라고 선을 그었다.

1985년 생으로 올해 36살인 아야세 하루카는 2000년 호리프로 주최의 오디션에서 특별상을 수상하며 연예계에 입문했다. 우리나라에는 드라마 ‘호타루의 빛’ 시리즈,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영화 ‘바닷마을 다이어리’ 등으로 눈도장을 받았다. 하지만 히로시마 나가사키 원폭 투하 관련 다큐멘터리에 출연해 극우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답글 남기기